유자 바른 삼치

   보라합니다💜    430 읽음
주말에 친정에 갔더니 손주먹이려고 엄마가 삼치구이를 준비하셨네요. 생선을 워낙 좋아하는데 유자향이 나니 비린내도 없고 상큼한 맛도 있어 좋더라구요. 남은거 싸와서 집에서 다시 데웠더니 아무래도 유자양념있는 부분이 조금 타네요. 엄마는 생선 굽고 나서 유자를 올린거였거든요.

원래는 유자간장소스 만드는건데 삼치 주실 때 아주머니가 간을 세게 잡아줘서 간장까지 넣었더니 짜서 도저히 안되겠다고 유자청 올린거에요. 울 신랑은 약간 교촌 허니콤보 소스 느낌이라며 맛있다고 하네요. 저도 다음에 한번 유자간장소스 만들어봐야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