πŸ’―πŸ‘πŸ’’κ΅­μˆ˜ λΉ„λ²Όμš”.πŸ’’πŸ‘πŸ’―

Β Β  κ·Έλ¦°λ‹€μžŠμ–΄(λ‹΅λ°©)~🐣🐀πŸ₯Β Β Β  β”‚ 1,030 읽음
λ‚˜λŠ” κ±·κ³  μžˆλ‹€ κ±·κ³  μžˆλ‹€ κ±·κ³  μžˆλ‹€
ν•œ μΉ˜λ„ 보이지 μ•ŠλŠ” μ§€λ¦¬ν•œ μ–΄λ‘  μ†μ—μ„œ
끝없이 κ±·κ³  μžˆλŠ” λ‚˜λŠ” 어디에 빛은 어디에
λŒ€μ²΄ μ—¬κΈ°λŠ” μ–΄λ”˜μ§€ μ•„λ‹ˆ μ–Όλ§ˆλ‚˜ κ³„μ†λ˜λŠ” 것인지
μ§€κΈˆκΉŒμ§€ λ‚΄κ°€ μ–Όλ§ˆλ‚˜ κ±Έμ–΄ 올라온 건지
λΆ„λͺ…ν•œ 건 λ‚˜λŠ” μ§€κΈˆ 검은 μ„±μ˜ 탑 μ•ˆ
그리고 끝도 μ—†λŠ” λ‚˜μ„ ν˜•μ˜ 계단
μˆ˜μ‹­ λ…„κ°„ λŠμ΄μ§€λ„ μ•Šμ•˜λ˜ 이 μ–΄λ‘ κ³Ό
μŒμŠ΅ν•œ 곡기가 κ±ΈμŒλ§ˆλ‹€ λ‚΄ μˆ¨μ„ κ°€μ Έκ°€
이 계단이 μ–Έμ œ 끝날 μ§€λŠ” λ‚œ λͺ¨λ₯΄κ³ 
κ·ΈλŸΌμ—λ„ 쉬지 μ•Šκ³  λ‚œ 이 계단을 계속 였λ₯΄κ³ 
희망은 λ¨Ό μ €κΈ° ν•œ μ€„κΈ°μ˜ λΉ› 뿐
λ‚  λ³΄λŠ” 건 μ €κΈ° 맀달린 λ°•μ₯ 뿐
빛은 멀리에
μ €κΈ° λ©€κΈ°λ§Œ ν•œ ν•˜λŠ˜ 끝 어렴풋이 λ‚΄κ²Œ 보일 λ“―
멈좜 수 μ—†λ„€ λ¬΄λ„ˆμ Έ 내리넀
λ‚΄κ°€ μ§€λ‚˜μ˜¨ 계단은 λΆ€μ„œμ Έ λ°œμ„ λ–ΌκΈ°κ°€
λ¬΄μ„­κ²Œ μ € λ°‘μœΌλ‘œ λ‹€ λ¬΄λ„ˆμ Έ
λ‚˜λŠ” 어디에 끝은 어디에
λ‚΄κ²Œ μ‹œκ°„μ΄λž€ 이제 μ•„λ¬΄λŸ° 의미 μ—†κ³ 
κ·Έμ € νœ˜μ–΄μ§„ 손톱이 λŒ€μ‹  말해주고
λ‚˜μ˜ λ©”λ§ˆλ₯Έ ν”ΌλΆ€λŠ” κ³ λ¦„μœΌλ‘œ μ°¨ 였λ₯΄κ³ 
μ•Œ μˆ˜λŠ” μ—†μ§€λ§Œ μ•„λ§ˆ μ–΄λŠ μˆœκ°„ μ΄λŸ¬λ‹€κ°€ κ²°κ΅­ 죽음으둜
μ‘°κΈˆμ”© λ‚˜λŠ” 미쳐 λμ—†λŠ” 계단 속에 κ°‡ν˜€
이젠 λ‚΄ 맘 속 λΉ„ν‹€κ±°λ¦¬λŠ” μ € λΆˆμ•ˆν•œ 관성에 맞좰
μ € 멀리 ν•œ 쀄기 빛은 λ‚΄κ²Œ λ©€μ–΄μ Έ ν•œ 번만
λ°œμ„ 잘λͺ» μ§šμ–΄λ„ μ € λ°‘μœΌλ‘œ λ–¨μ–΄μ Έ
일단 μ‚΄μ•„ λ‚¨μžλŠ” κ°•ν•œ 였기 보단
μ–΄λŠλ§ 이곳에 길듀여진 λ‚˜μ΄κΈ°μ—
λ‚˜λŠ” κ±·κ³ μžˆλ‹€
빛은 멀리에
μ €κΈ° λ©€κΈ°λ§Œ ν•œ ν•˜λŠ˜ 끝 빛은 더 λ©€μ–΄μ§€λŠ” λ“―
멈좜 수 μ—†λ„€ λ¬΄λ„ˆμ Έ 내리넀
μ•™μƒν•œ λ‹€λ¦¬λŠ” μ–΄λŠμƒˆ 꺾이고
고톡을 μ‚Όν‚€κ³  νž˜μ—†μ΄ λΆ€λŸ¬μ Έ 버리고
λ‚˜λŠ” 어디에 끝은 어디에
빛은 멀리에
μ €κΈ° λ©€κΈ° λ§Œν•œ ν•˜λŠ˜ 끝 빛은 μ²˜μŒλΆ€ν„° μ—†λŠ” λ“―
멈좜 수 μ—†λ„€ λ¬΄λ„ˆμ Έ 내리넀
희망은 천길 λ‚­λ– λŸ¬μ§€ λ°‘μœΌλ‘œ λ¬΄λ„ˆμ§€λŠ”
계단과 ν•¨κ»˜ μ €κΈ° λ°”λ‹₯끝으둜
λ‚˜λŠ” 어디에 끝은 어디에 λ‚˜λŠ” κ±·κ³  μžˆ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