πŸ’―πŸ‘πŸ’’ 수제 돈까슀 λΆ€λ“œλŸ½κ³  λ§›μžˆμ–΄μš”πŸ’’πŸ‘πŸ’―

Β Β  κ·Έλ¦°λ‹€μžŠμ–΄(λ‹΅λ°©)~🐣🐀πŸ₯Β Β Β  β”‚ 976 읽음
이차선 닀리 μœ„μ— λ§ˆμ§€λ§‰ 이별은
μŠ€μΉ˜λŠ” λ°”λžŒμ—λ„ 마음이 μ•„νŒŒμ™€
μ™œ μž‘μ§€λ„ λͺ»ν•˜κ³  μ„œμ„œ 눈물만 흘리고 μžˆμ–΄

κ±°λ‹λ˜ λ°œκ±ΈμŒμ„ λ©ˆμΆ”κ³  λ©ν•˜λ‹ˆ 흐λ₯΄λŠ” μ € 강물을 보아도
아무 말 없이 흘러만 κ°€κ³  λ‚˜λ§Œ ν™€λ‘œ μ„œμžˆλ„€

건널 수 없을거라 μƒκ°λ§Œ ν•˜κ³  μžˆμ–΄
무거운 발걸음 μ € 닀리 κ±΄λ„ˆ μ„œμ„œ
λͺ‡ λ²ˆμ„ λŒμ•„λ³΄κ³  κ·ΈλŒ€λ₯Ό 바라보면
μž‘μ§€λ„ λͺ»ν•˜λŠ” 바보 같은 λ‚˜..

이차선 닀리 μœ„ 끝에 μ„œλ‘œλ₯Ό λΆˆλŸ¬λ³΄μ§€λ§Œ
λ„ˆλ¬΄λ„ 멀리 λ–¨μ–΄μ Έμ„œ μ•ˆ 듀리넀..

차라리 λ¬΄λ„ˆμ Έ 버렀 λ‹€μ‹œλŠ” 건널 수 μ—†κ²Œ
κ°€μŠ΄μ΄ μ•„νŒŒ μ΄λ€„μ§ˆ 수 μ—†λŠ” 우리의 μ‚¬λž‘

<κ°„μ£Ό>

건널 수 없을거라 μƒκ°λ§Œ ν•˜κ³  μžˆμ–΄
무거운 발걸음 μ € 닀릴 κ±΄λ„ˆ μ„œμ„œ
λͺ‡ λ²ˆμ„ λŒμ•„λ³΄κ³  κ·ΈλŒ€λ₯Ό 바라보면
μž‘μ§€λ„ λͺ»ν•˜λŠ” 바보 같은 λ‚˜..

이차선 닀리 μœ„ 끝에 μ„œλ‘œλ₯Ό λΆˆλŸ¬λ³΄μ§€λ§Œ
λ„ˆλ¬΄λ„ 멀리 λ–¨μ–΄μ Έμ„œ μ•ˆ 듀리넀..

차라리 λ¬΄λ„ˆμ Έ 버렀 λ‹€μ‹œλŠ” κ±΄λ„μˆ˜ μ—†κ²Œ
κ°€μŠ΄μ΄ μ•„νŒŒ μ΄λ€„μ§ˆμˆ˜ μ—†λŠ” 우리의 μ‚¬λž‘

이차선 닀리 μœ„μ— λ©ˆμΆ°μ§„ 우리 μ‚¬λž‘..