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저녁(아바타)

   LSY95    890 읽음
어제저녁은 뼈해장국이에요~^^ 어제 피드에 말했던것 같은데 아빠가 설에 먹으려고 설음식과 여러 음식들 샀어요. 그 중에 하나 등뼈를 사왔어요. 그래서 어제 첫번째로 뼈해장국 먹기로 결정했어요.

뼈해장국 하는데 이번엔 시키는대로 했어요. 어제따라 가족들 다음날 쉬는날이라 그런가 왜이리 간섭이 많은지 뼈해장국 하는데 이거넣어라 넣지 말아라 코치를 하더라고요. 시래기 넣는데 너무 많다. 김치 넣는데 왜 묵은지 안넣고 김장김치 넣냐 감자는 왜이리 크게 넣냐 !!! 고춧가루 적게 넣었다 등 말이 많더라고요.

그래서 귀찮아져서 그냥 어젠 가족들의 요구대로 시키는대로 넣으라는거 넣고 빼라는건 빼고 시키는대로 아바타가 되어 뼈해장국 만들었네요 너무

마지막으로 물김치에요. 김치 저는 지난번에도 말한적 있는데 김치에 있어서 요린이라 잘 못해요🤣🤣🤣 가족끼리 이야기 하다 어쩌다 물김치 이야기 했어요. 그러다 아빠가 물김치 먹고 싶다 이야기 했는데 전 김치에는 염병이라 김치는 저희엄마 관할이에요. 만들어달라 하니 시간이 없어서 설에 해준다 했는데 빨리 먹고 시픈 저희 아빠가 만드는데 지켜보던 엄마가 퇴근하고 선 너무 못해서 답답했는지 해준다 하고 이렇게 물김치 만들어줬네요🤣🤣🤣

어제저녁은 말발로 만든 뼈해장국과 졸라서 만든 물김치로 맛있게 먹었습니다.

역시 음식은 제대로 해야 합니다. 대충하면 큰일나요. 시끌벌쩍한 어제 저녁이었습니다.